• FPSB KOREA
  • 보도자료

보도자료

20201221 한국FPSB, 제 77회 AFPK자격시험 합격자 발표
  • 2020-12-23
  • 조회수 234


- 총 접수자 전년 동기 대비 24.7% 증가, 금융사 최다 합격자는 삼성생명, 상위 합격자 다수 포함은 신한금융투자

- 재무설계전문가 보유는 은행권에서는 신한은행, 보험권에서는 메트라이프생명, 증권부문에서는 한화투자증권이 높아



□ 국제공인재무설계사 CFP 인증기관인 한국FPSB는 지난달 28일에 시행한 제 77회 AFPK자격시험에서 741명의 합격자가 나왔다고 발표했다.


□ 총 접수자는 3,093명으로 코로나 사태에도 불구하고 전년 동기대비 24.7%가 늘었으며, 합격률은 29.3%로 비슷한 수준이다.


□ 업권별 접수자 현황으로 대학생(46.4%)이 가장 많았으며, 일반(22.4%), 은행(10.7%), 보험(9.9%), 증권(4.0%), 재무설계업(3.1%)이 그 뒤를 이었다. 대학생은 지난 8월 시험(52.5%) 대비 약 6% 감소했으며, 일반과 보험에서 각각 3% 정도 증가하였다.


□ 수석합격의 영예는 일반 부문은 최다정 (27, 여)씨로 4대보험 공단과 금융권 취업을 목표로 시험을 준비했다. 대학생 부문은 성균관대학교 권민석 (24, 남)씨로 역시 금융권 취업에 도움이 되는 가산점을 얻기 위해 시험을 치르게 되었다고 밝혔다.


□ 최연장 합격자는 한국주택금융공사 김종재 (62, 남)외 1명이고 최연소 합격자는 연세대학교 김예진 (21, 여)씨 외 5명이다. 이번 시험에 85세 최고령 응시자로 공인회계사 사무실을 운영하는 김모씨는 안타깝게도 시험에 합격하지 못했다.


□ 금융사별 최다 합격자가 배출된 곳은 삼성생명으로 36명이다. 뒤를 이어 국민연금공단 19명, 신한금융투자 15명, 신한은행 14명 순이다. 상위합격자 20위 내(총 45명) 순위에는 신한금융투자에서 7명으로 가장 많았다.


□ 11월 말 기준으로 금융사별로 재무설계전문가 보유 실태(임직원 수 대비 CFP(CERTIFIED FINANCIAL PLANNER)와 AFPK 자격자 수를 합친 비율)를 조사했다. 은행은 신한은행 12.4%, 국민은행 12.4%, 경남은행 9.0% 순이며, 자격자 수가 가장 많은 곳은 국민은행(2,184명)이었다. 보험(임직원수에 전속설계사는 미포함)은 메트라이프생명이 23.3%로 가장 높은 비율을 보였으며, 삼성생명 14.5%, 동양생명 8.9% 순이다. 증권은 한화투자증권이 22.5%, NH투자증권 20.2% 그리고 삼성증권 11.8% 순이다. 저축은행은 OSB저축은행 8.9%이 가장 높으며, SBI저축은행이 6.9%로 다음순이다.


□ 한국FPSB 김용환 회장은 “코로나가 장기화되면서 금융시장과 부동산시장의 불확실성이 늘어남에 따라, 가계재무건전성을 회복하기 위해 전문가의 조언이 절실하다.”고 하며, CFP와 AFPK자격자와 같은 재무설계사의 수요가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 내년도 AFPK자격시험은 3월, 8월, 11월로 1년에 총 3회, CFP자격시험은 5월과 10월에 총 2회 실시할 예정이다. 자세한 일정은 한국FPSB 홈페이지에서 조회할 수 있다.



참조자료1. 금융회사별 임직원 수 대비 자격인증자 비중




참조자료2. 2021년도 CFP®, AFPK® 자격시험 일정